비즈니스북스

HOME > 비즈니스북스 > 신간도서

신간도서

오토노미 제2의 이동 혁명

인간 없는 자동차가 가져올 거대한 패러다임의 전환

http://www.businessbooks.co.kr/11_Menu/new_book_detail.asp?IDX=350
저    자
로렌스 번스, 크리스토퍼 슐건
옮긴이
김현정
발행일
2019-03-31
사    양
536쪽   |   152*225
I S B N
979-11-6254-073-2 03320
상    태
정상
정    가
22,000

도서구매 사이트  구매를 원하시는 서점을 선택해 주세요.

  • Yes24
  • 교보문고
  • 인터파크
  • 알라딘
  • 반디앤루니스

자동차가 아니다. 운전하는 인공지능 로봇이다!
자율주행이 바꿀 세상을 누구보다 먼저 맞이하라!

2019년 3월 11일, 5G 자율주행차 에이원(A1)이 혼잡한 서울 도심 도로를 25분 동안이나 달렸다. 이 차에 탄 운전자는 운전대를 잡지도 않았고, 가속?제동 장치에서 완전히 발을 뗀 상태였다. 에이원은 ‘깜박이’를 켜서 차선을 변경했고, 과속방지턱 앞에서는 속도를 줄였으며, 표지판을 인식해 교통법규를 지키면서 강변북로, 영동대교, 올림픽대로와 성수대교를 거쳐 목적지인 서울숲까지 25분 동안 인간의 개입을 받지 않고 스스로 주행했다.


이렇듯 SF 영화에서나 볼 법한 ‘스스로 움직이는 자동차’가 실제 도로에서 달리게 될 날도 이제 머지않았다. 우리 앞에 성큼 다가온 미래, 그러나 우리는 아직도 자율주행차가 무엇인지 그리고 이것이 어떻게 기존의 산업을 재편할지, 어떻게 우리의 일상의 풍경을 바꾸게 될지 잘 알지 못한다. 이것은 기계인가? 아니면 인공지능 로봇인가? 100년의 역사를 가진 미국의 대표하는 자동차 기업 GM에서 30년 넘게 연구개발 책임자로 일하며 커넥티드 카의 기초를 다지는 등 기술 혁신을 이끌었고, 현재는 알파벳의 자율주행차 사업부 웨이모의 고문으로 있는 저자 로렌스 번스는 《오토노미 제2의 이동 혁명》에서 산업, 사회, 문화 등 모든 분야에 중대한 변화를 가져올 자율주행 기술에 대한 모든 것을 낱낱이 파헤치고 있다. 어떻게 사람보다 더 안전하게 주행하는 자동차가 탄생할 수 있었는지 그 기술에 대한 이야기부터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던 도전을 현실로 만든 개발자들의 뒷이야기 그리고 이 파괴적인 기술이 앞으로의 산업과 일자리에 어떤 지각변동을 일으킬지에 이르기까지, 곧 목격하게 될 새로운 세계를 이 책에서 미리 만나 볼 수 있다.

 

 

제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집약체, 자율주행,
100년 자동차 산업을 넘어 이동 혁명을 이끌다!

 2019년 1월 8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규모의 IT 전시회 ‘CES 2019’에서 가장 화두였던 것이 바로 이 자율주행 기술이었다. 그렇다면 지금 전 세계가 자율주행 기술에 이토록 주목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집약체’라고도 불리는 이 기술은 비단 인간을 ‘운전 노동’에서 해방시키는 데 그치지 않기 때문이다. 자율주행 기술은 충전 가능한 전기차, 차량 공유 서비스라는 두 가지 트렌드와 융합해 자동차 산업뿐 아니라 인간의 이동 행위 자체에 본질적인 변화를 가져오면서 쓰나미급의 경제적 가치와 사회 변화를 불러올 예정이다. 100여 년 전, 마차에서 자동차로 인간의 이동에 혁명적 변화가 일어난 것처럼 말이다. 몇백 년을 지배하던 마차가 사라지면서 세상에는 고속도로가 생겨났고, 주차장이라는 공간이 생겨났으며 가정용 등유 생산에 주력하던 석유 업계는 휘발유로 돈을 벌기 시작했다. 고급 자동차 브랜드가 생겼고, 자동차는 지위와 계급을 나타내는 수단으로까지 발전했다. 그렇게 지난 100년간 지나칠 정도로 아무 변화가 없었던 인간의 ‘이동 시스템’이 자율주행 기술로 인해 두 번째 이동 혁명을 목전에 두고 있다.


전 세계 모든 도로에 공유형 자율주행차가 다니게 되면 세상은 어떻게 변하게 될까? 우리는 더 이상 자동차를 구입하거나, 자동차를 사려고 대출을 받거나, 비싼 보험에 가입할 필요가 없다. 그뿐만 아니라 운전하고 주차하고 기름을 넣느라 시간을 낭비할 필요도 없다. 교통 상황 때문에 골머리를 앓는 일도 없으며 인간의 실수 때문에 발생하는 연간 130만 명에 달하는 교통사고 사망자의 수도 90퍼센트 이상 줄어들게 된다. 또한 호출하면 2분 안에 올 수 있는 무인 차량 공유 서비스를 통해 어디든 누구나 갈 수 있는 진정한 이동의 자유를 누릴 수 있게 된다. ‘연간’ 4조 달러에 달하는 교통비용을 절약할 수 있으며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720억의 자유 시간 역시 가질 수 있게 된다. 

 

 

자율주행 기술 그 너머,
모빌리티 시장의 주도권은 누가 쥐게 될 것인가?
 
앞으로 5년 내 상용화를 눈앞에 두고 있는 지금, 이제 우리는 ‘어떻게 자율주행을 구현할 것인가’의 시대를 지나 ‘자율주행차로 무엇을 할 것인가’를 고민해야 하는 시대로 접어들었다. 운전을 하지 않는 720억 시간의 자유 시간이 생기면서 이 시간을 활용하는 방법, 공유형 자율주행차로 자동차를 소유하지 않게 되면서 필요 없게 된 주차장과 같은 공간들을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 그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다. 그렇다면 산업을 재편하고 엄청난 규모의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생겨날 이 시장에서 우리가 주목해야 할 기업은 어디일까? 가장 먼저 주목할 곳으로 혁신의 선두주자격인 구글을 들 수 있다. 자율주행 기술을 처음 개발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저명한 엔지니어와 공학도들이 현재 웨이모에서 일하고 있으며 가장 기술력과 실행능력이 앞서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100년 전통의 자동차 ‘제조회사’에서 ‘이동 서비스’ 회사로 변화를 꾀한 GM도 강력한 도전자다. 대표적인 차량 공유 서비스 회사 우버 역시 주목할 만하다. 우버는 현재 소프트뱅크와 토요타에서 1조 원을 투자받으면서 자신들의 서비스에서 ‘운전자’를 없애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최초로 전기차를 출시하며 혁신의 대명사가 된 테슬라 역시 여러 번의 시행착오를 거쳐 완전자율주행에 한 발짝 가까워졌다.


우리는 지금 이동 혁명의 변곡점에 서 있다. 비단 자동차 산업뿐 아니라 개인의 이동 방식 자체를 재정의할 100년 만의 기회가 지금 우리 눈앞에 펼쳐져 있다. 이 기술을 받아들일지, 받아들이지 않을지는 더 이상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 오늘날 인터넷 사용이 선택의 문제가 아니게 된 것처럼 말이다. 2020년, 본격자율주행 시대의 개막으로 앞두고 있는 지금, 다음에 무슨 일이 벌어질지 미리 알고 싶은 사람이라면 이 같은 세상의 변화에 누구보다 빨리 적응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반드시 이 책을 읽어봐야 할 것이다.  

로렌스 번스 Lawrence D. Burns
제너럴모터스(General Motors, GM) 연구 개발 및 전략 기획 부문 부사장을 역임하며 GM의 첨단 기술, 혁신 프로그램, 기업 전략을 총괄했다. 미시간대학교 공학 교수였으며 컬럼비아대학교에서 진행한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프로젝트’를 이끈 바 있다. 30년 넘게 GM에 몸담으면서 커넥티드 카를 비롯해 연료전지, 바이오 연료 등을 기반으로 하는 대체 추진 시스템을 사용한 자동차, 자율주행 전기 콘셉트 카 개발 등의 프로젝트를 맡으며 GM의 기술 혁신을 주도했다. 2011년부터 구글 웨이모(Waymo, 前 구글 자율주행 자동차 프로젝트)의 자문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미국 국립 공학 아카데미(National Academy of Engineering)의 회원이다.

 

 

크리스토퍼 슐건 Christopher Shulgan
혁신적인 기술을 주제로 글을 쓰는 작가로 많은 전문가들과 함께 책을 집필했다. 베스트셀러인 《1분 운동》(The One-Minute Workout)을 비롯해 여덟 권의 책을 썼다. 

프롤로그_ 우리가 알던 자동차의 문제점


제1부 터닝 포인트
제1장_ 다르파 그랜드 챌린지
엔지니어, 로봇 혁명에 뛰어들다│세상에서 가장 낡은 하이테크 로봇│피라미드 꼭대기를 향해│사막을 달리는 로봇 자동차, 샌드스톰│단 하나의 완벽한 경로를 만들다│그들의 머릿속엔 포기란 없다│역사의 시작은 늘 보잘것없었다

제2장_ 두 번째 기회
두 번째 개척자들의 등장│하드웨어 로봇 vs. 인공지능 로봇│또다시 벌어진 전복 사고│스스로 길을 학습하는 자동차│토끼와 거북이 전략

제3장_ 역사는 빅터빌에서
타르탄의 탄생│어번 챌린지의 능력자들│엔지니어들, 구글과 손을 잡다│인간만큼 똑똑하고 안전한 로봇 자동차│하루하루 성장하는 초보 운전자│‘흔들고 춤추기’, 오류 복구 모드│결전 당일, 사라진 GPS│자동차의 새로운 DNA


제2부 진화한 자동차의 새로운 DNA

제4장_ 물 밖으로 나온 물고기
자동차는 어떻게 중산층의 상징이 되었나│디트로이트에 좋은 건 미국에도 좋다│자동차에 대한 근본적 질문│자동차 산업, 불합리성에서 자율성으로│사라진 전기자동차│미래의 자동차는 어떤 모습일까?

제5장_ 오토노미의 탄생
지속 가능한 자동차 산업│대체 추진 자동차의 가능성│자동차 산업의 종말을 엿보다│석유에서 전기로 그리고 수소로

제6장_ 실패는 실패일 뿐
흔들리는 자동차 산업, 새로운 대안을 찾다│도시형 캡슐 자동차의 탄생│자동차 거인의 몰락│SUV에서 USV(초소형 자동차)로│21세기를 위한 자동차의 재발명


제3부 오토모빌리티 시대

제7장_ 10만 1,000마일의 도전
피자 배달용 자율주행 자동차│어렵지만 불가능하지 않은 일│다르파 챌린지의 주역들, 별장에 모이다│새로운 도전, ‘자율주행차’ 프로젝트│첫 번째 도전, 신호등 해석하기│두 번째 도전, 1,000마일 주행하기│세 번째 도전, 행동 규칙 훈련하기│마지막 샴페인을 따기 전 찾아온 위기│자율주행차의 마지막 챌린지│구글이기에 가능했던 것들│최초의 자율주행차에 탑승하다

제8장_ 저항과 분열을 넘어
디트로이트, 자율주행차에 저항하다│성공 이후 찾아온 내부 분열│테슬라, 전기차를 탄생시키다│자동차를 ‘공유’하는 아이디어

제9장_ 4조 달러짜리 파괴
자율주행차의 시장가치는 얼마나 될까?│공유형 자율주행 서비스의 놀라운 가능성│경제를 위한 선택, 자율주행차│새로운 이동성 시대를 그려보다│자율주행이 가져올 막대한 비즈니스 기회


제4부 티핑 포인트

제10장_ 이동성 분야로 몰려드는 기업들
고민에 빠진 엔지니어들│자율주행 기술에서 자율주행 자동차로│자율주행차는 어떤 미래를 약속하는가│자율주행차, ‘파이어플라이’의 공개│우버는 구글과 경쟁할 것인가?│포드의 놀라운 변신│우버의 쿠데타│디트로이트와 실리콘밸리의 대결

제11장_ 세상을 변화시킨 협력
구글, 디트로이트의 방식을 인정하다│탐욕의 끝을 보여준 내부자의 몰락│파괴가 아닌 협력을 선택한 사람들

제12장_ 남겨진 숙제들
첫 인명 사고 발생│테슬라의 무모한 시도가 죽음을 부르다│신뢰할 수 있는 자율주행 기술을 향하여

 

 

에필로그_ 완벽을 향한 여정은 계속된다 

 

(121-841)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 134 미진빌딩 5층
				TEL (02)338-9449       FAX (02)338-6543
				사업자등록번호 105-87-80649
				대표자 : 홍영태 / Email pr@businessbooks.co.kr
				Copyright(c)2015 ㈜비즈니스북스 The Business Books Co., Ltd. All Rights Reserved.
(121-841) 서울시 마포구 동교로 134 미진빌딩 5층
				TEL (02)338-9449       FAX (02)338-6543
				사업자등록번호 105-87-80649
				대표자 : 홍영태 / Email pr@businessbooks.co.kr
				Copyright(c)2015 ㈜비즈니스북스 The Business Books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