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라이프 - 비즈니스북스

전체도서

전체도서 상세

9평 반의 우주

9평 반의 우주

솔직당당 90년생의 웃프지만 현실적인 독립 에세이

지은이
김슬
발행일
2019-11-26
사 양
216쪽   |   138*195 mm
ISBN
979-11-88850-76-1
 03810
상 태
정상
정 가
12,800

도서구매 사이트

구매를 원하시는 서점을 선택해 주세요.

  • Yes24
  • 교보문고
  • 알라딘
  • 인터파크
“개미똥만 한 월급일지라도 나만의 세계는 필요하니까.”
나를 닮은 방, 그 한 뼘 공간에서 펼쳐지는 내 인생의 재발견

《좋아하는 걸 좋아하는 게 취미》 김신지 저자 추천

“어차피 삶에는 정답이 없으니까!”

솔직당당 90년생의 웃프지만 현실적인 독립 에세이

1인 가구 600만 시대를 넘어서면서 성별, 연령, 지역 등에 따라 삶의 방식이 점차로 다양해지고 있다. 혼자 고양이를 키우며 산다고 해서 반드시 비혼주의자인 것이 아니듯 각자 자기만의 방식대로 삶을 꾸려나가는 것이다. 결국 어떤 삶에도 정답은 없다. 혼자서도 완전해지기 위해 우리에게 더욱 다양한 삶의 방식이 필요한 이유다. 그리고 여기, 누구보다 솔직하고 당당하게 자기만의 방식대로 험난한 현실을 꿋꿋하게 살아내는 1인이 있다.
 

대학생 때는 기숙사를, 졸업 후엔 룸메이트와 함께 사택을 전전하다 상경한 지 7년 만에 비로소 자기만의 공간을 갖게 된 독립 4년 차. 저자는 웃풍과 곰팡이, 바퀴벌레 등 반갑지 않은 존재와 뜻밖의 동거를 하고, 한겨울 동파로 터져버린 보일러와 씨름하며 홀로서는 것이 얼마나 현실적인 일인지 온몸으로 깨닫는다. 물리적 독립에서 정신적 독립으로 넘어가면서 독립에 대한 로망은 깨졌지만 취향은 분명해지고 현실을 바라보는 시야는 더 넓어졌다.

 

저자는 옆집과 최소 기준으로 맞춘 이격거리 때문에 ‘마주치지 않을 권리’를 박탈당해선 안 되고, 1인 가구에 대한 주거 지원이 4.84평짜리 행복주택에 멈춰선 안 된다고 말한다. 요리 없이도 건강하게 사는 법을 연구하고, 집보다 마음의 평수를 넓히기 위해 고민하며, 자식의 독립 뒤에 찾아온 엄마의 홀로서기를 돕는다. 무엇보다 혼자의 삶을 임시 벙커로 여기며 ‘적당히’ 살지 않겠다고 다짐한다.

 

“퀸 사이즈니까 결혼할 때 가져가면 되겠네.”


그런 말들에는 혼자 살 때 쓰는 물건은 잠깐 쓰는 물건이라는 생각이 깔려 있는 것 같다. 싱글 상태가 결혼으로 넘어가기 전의 짧은 구름다리처럼 여겨지듯이. 언제 결혼할지도 모르는데 좋은 물건, 진짜 갖고 싶은 물건은 그때 가져도 늦지 않다고. 그때까지만 내 삶의 질은 조금 미뤄두자고 말이다. 나 역시 오랫동안 혼자의 삶을 임시 벙커처럼 여겼다. “혼자 쓰는데 굳이?” 같은 말을 달고서. 이제는 언제 올지 모르는 인생의 2막을 위해 지금을 ‘적당히’와 ‘가성비’에 매몰시키고 싶지 않다.


―112쪽, 〈혼수 장만〉 중에서

 

 

혼자를 먹이고, 입히고, 지키며 발견해낸 이유 있는 삶의 방식과 그로 인한 고민들은 독자로 하여금 쉽게 기대지 않게 한다. 다른 곳, 다른 삶을 꿈꾸는 대신 내가 선택한 곳에서 내가 선택한 것들과 함께 어떻게든 잘 살아내고 싶게 한다. 어차피 삶에는 정답이 없으니까. 작가의 말처럼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는 과정이 독립의 전부’일 테니까.

 


“혼자를 위한 세계는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멋대로 만들어내는 것이다.”

혼자인 듯 아닌 듯, 한 뼘 공간에서 펼쳐지는 내 인생의 재발견

모든 사람에게는 자신만의 ‘독립의 날’이 있다. 부모님의 간섭에서 벗어나 처음으로 오롯한 취향이 담긴 물건을 구입한 날, 첫 월세를 내던 날, 낯선 도시의 이름과 주소가 신분증에 새겨지던 날 등. 아슬아슬한 월급, 아슬아슬한 생활, 아슬아슬한 신분이지만 어떻든 스스로를 책임지고 있다는 사실은 홀로 살아가는 우리를 단단하게 지지해준다. 자기 삶을 자기 몫으로 단단히 지켜낼 수 있게 해준다.

 

오롯한 혼자의 세계를 꿈꾸며 스스로 쟁취해낸 독립의 나날, 그 일상사를 포착하던 저자는 독립의 과정이 결코 혼자일 수 없음을 깨닫는다. 딸의 취향보다 차가워질 엉덩이를 걱정해 변기에 레몬색 커버를 씌우는 엄마, 미니멀라이프를 실천하고픈 딸의 냉동고가 일용할 양식으로 가득 차게 만드는 맥시멀리스트 아빠처럼 걸핏하면 번지수를 잘못 찾는 가족들의 애정에 웃고, 두 마리 고양이의 귀여움에 감동하며 독립생활의 즐거움을 충전한다. 내 쓸모만을 증명하는 것보다 같이 일하는 사람의 행복이 더 중요하다고 말하는 동료에게서 함께 만들어가는 과정의 즐거움을 배운다.

 

때로는 우리의 우주가 비좁고, 매력 없고, 꿈꿔왔던 것과 전혀 다르게 느껴지는 순간도 있을 것이다. 《9평 반의 우주》는 이 넓은 세상에 온전한 내 것 하나는 존재한다는 사실을 기억하게 해준다. 그것이 공간이든, 사람이든.

 

멋대로 만들어낸 나의 우주 안에서 기필코 행복하겠다고 말하는 저자의 다짐은 동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혼자’들에게 든든한 위로가 되어줄 것이다.

 

 

◆ 추천사

"독립은 결과가 아닌 과정이라서 우리는 평생 홀로 서는 법을 배워야 한다.

쉽게 기대기보다 어렵게 의젓해지기를 선택한 모든 이들에게 이 책을 권하고 싶다."

―김신지, 《좋아하는 걸 좋아하는 게 취미》 저자

지은이 | 김슬

기숙사와 사택을 전전하다 상경한 지 7년 만에 자기만의 공간을 마련하게 된 자취 4년 차. 첫눈에 반한 집을 덜컥 계약했다가 웃풍과 곰팡이라는 ‘환장의 콜라보’를 경험하고 독립은 실전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단’ 4와 ‘짠’ 6의 비율로 혼자 잘 사는 법을 터득 중인 초보 독립생활자의 이야기를 〈대학내일〉과 브런치에 연재해 독립을 꿈꾸거나 이미 독립해 살고 있는 20~30대로부터 많은 공감을 얻었다. 현재 〈대학내일〉에서 콘텐츠를 제작하며 꾸준히 글을 쓰고 있다.

프롤로그. 독립의 날

 

제1부. 로망이 깨지고 독립이 시작됐다

취향 주권을 사수하라

콩깍지의 말로

악마의 목구멍을 보았다

내가 힐세권에 살아봐서 아는데

음식물 쓰레기통 미스터리

2회차 고양이

유니콘 내 곁에

로또와 로망

마주치지 않을 권리

요리 없이 사는 법

마음의 평수

무탈하도다

 

제2부. 생활의 재발견

매일 쓸고 닦아야 하는 것들에 대하여

미니멀라이프 한다더니

전국 금손 협회

상상 운동 중입니다

혼수 장만

평화롭고 아름다운 중고나라를 찾아서

퇴직금은 처음이라

아빠는 맥시멀리스트

비혼의 롤모델

불문율

나도 공동명의자가 있었으면 좋겠다

 

제3부. 멋진 어른이 되는 법은 모르지만

살면서 한 번도 안 해본 일

번화가의 하루

메이트

엄마의 독립

이해할 수 없어

멋진 어른이 되는 법은 모르지만

망한 여행에서 발견한 것들

5만 원과 10만 원 사이

동료 이야기

지중해에서 찾은 행복의 비밀

드라마 빌라


에필로그. 당신의 우주가 몇 평이든 상관없이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