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라이프 - 비즈니스북스

베스트셀러

베스트셀러 상세

하루의 취향

하루의 취향

카피라이터 김민철의 취향 존중 에세이

지은이
김민철
발행일
2018-07-25
사 양
256쪽   |   128*188 mm
ISBN
979-11-88850-16-7
 03810
상 태
정상
정 가
13,500

도서구매 사이트

구매를 원하시는 서점을 선택해 주세요.

  • Yes24
  • 교보문고
  • 알라딘
  • 인터파크
‘취향’은 한순간에 생겨나는 것이 아니다. 
수많은 실패와 시도 끝에 생겨나는 결과물이다. 
흔들림의 과정을 통해 선택한 가치들이 ‘지속가능한 나’를 위한 삶의 중심이 된다. 
《모든 요일의 여행》의 작가 김민철 카피라이터의 세 번째 에세이.

“나만의 취향 지도 안에서 우리는 쉽게 행복에 도착한다.”

《모든 요일의 여행》의 작가 김민철 카피라이터의 세 번째 에세이 

 《모든 요일의 기록》과 《모든 요일의 여행》에서 깊고 향긋한 ‘글맛’을 전하며 수만 독자들의 공감을 얻었던 김민철 카피라이터가 이번에는 ‘취향’에 관한 이야기를 한다. 

좋아하는 음악, 책, 여행, 취미처럼 단편적인 것에서 시작해 사람 취향, 사랑 취향, 싫음에 대한 취향, ‘나’라는 사람에 대한 취향까지, 취향의 영역은 무궁무진하다. 그 넓은 바다에서 ‘나의 취향’을 건져 올린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인지 자신의 취향을 말할 때 조금은 주저하게 된다. ‘나’라는 사람의 선택과 결정이 모두 들어간 그 한 가지는 왠지 고급스럽고 독특하고 더 새로워야 할 것 같다. 결국 우리는 ‘나’를 말할 때조차 스스로 타인의 시선을 끌고 와 ‘비교 지옥’에 입성한다. 어쩐지 우리를 주눅 들게 하는 ‘취향’이라는 단어의 의미를 다시 살펴볼 필요가 있다. 

 

취향(趣向) [취ː향]

[명사] 하고 싶은 마음이 생기는 방향. 또는 그런 경향.

 

마음의 방향. 생각보다 심플하다. 그리고 선명하다. 아무도 상관할 필요 없는, 누구의 허락도 필요 없는 ‘내 마음의 방향’. 좀 촌스럽더라도, 볼품없더라도, 웃기더라도 이것은 나의 마음, 그리하여 나의 취향인 것이다.  

 

누구의 허락도 필요 없는 내 마음의 방향, 취향에 관하여 

“나에겐 그 취향을 존중할 의무가 있다. 유행이 아니라, 남들의 시선이 아니라, 내 취향을 기준점으로 삼아 하루를 꾸려나가야 하는 것이다. 그 마음을 식량으로 삼아 나의 취향은 오늘도 나를 나답게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하루의 취향》에서 저자는 제자리를 찾은 ‘취향의 의미’에 따라 개인적인 삶의 공간, 물건, 관계, 여행에 대한 것부터 직장인으로서는 드러내기 쉽지 않은 ‘일’에 관한 취향도 꺼내놓는다. 그리고 취향이 변해가는 과정, 타인의 취향을 대하는 태도에 대한 고민 등 그 무궁무진한 영역만큼 다양한 이야기를 ‘취향’의 카테고리에서 풀어나간다. 

결국 이 책이 던지는 메시지는 하나다. 내 마음의 방향을 의식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 그 방향을 알 수 있는 사람은 나 말고는 아무도 없으니까. 그리하여 남의 시선을 배제하고,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걱정을 접어두고, 나의 마음을 꼼꼼히 파악하여, 나에게 가장 어울리는 선택을 내리면 된다. 사전에서 단호하게 설명하는 것처럼, 내 마음에 응답하면 될 일이다. 


“오늘도 여러 갈래의 마음이 다투지만 그 마음을 따라 내 삶의 취향을 만들어간다.” 

지속가능한 ‘나’를 위한 매일의 발견

‘취향’은 한순간에 생겨나는 것이 아니다. 수많은 실패와 시도 끝에 생겨나는 결과물이다. 고상하고 우아하지 않아도 괜찮다. 그것은 지극히 개인적인 즐거움이기 때문이다. 중요한 것은 그 과정 속에서 계속 스스로와 마주하게 된다는 점이다.

《하루의 취향》은 그 과정에 관한 책으로, 그날그날 마음이 이끄는 쪽을 바라보며 쓴 글이다. 결국 흔들림의 과정을 통해 선택한 가치들이 ‘지속가능한 나’를 위한 삶의 중심이 된다는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지은이 | 김민철 

남자 이름 같지만 엄연히 여자. 카피 한 줄 못 외우지만 엄연히 카피라이터. 회사를 꾸준히 다닌 덕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reative Director)라는 직함까지 얻게 되었다.

회의 시간의 치밀한 필기를 바탕으로《우리 회의나 할까?》를 냈고, 평소의 다양한 기록을 바탕으로《모든 요일의 기록》이라는 책을, 틈틈이 떠난 여행에서의 기록을 바탕으로《모든 요일의 여행》을 썼다.

덕분에 종종 작가로 불리기도 하지만 본업은 여전히 광고이며 일룸 ‘가구를 만듭니다’, e편한세상 ‘진심이 짓는다’, SK브로드 밴드 ‘See the Unseen’, SK텔레콤 ‘사람을 향합니다’, T ‘생각대로 T’ 등의 캠페인에 참여했다.

 

프롤로그 

 

1 

나도 한번 라라랜드 원피스를 

어떤 선언

안사람 바깥사람 

봄밤의 조르바 

멋진 언니, 더 많이 원합니다 

관대한 사람 

동네 호프집의 가르침 

No라고 말하는 방법에 관하여 

취향의 지도 

 

우리도 사랑일까

대화불가능론자의 탄생 

서른아홉 살의 본조르노 

제 전공은 짝사랑입니다

연애의 고수 

파이팅 소이소스

비굴하지 않게, 초라하지 않게

겨우 술 한 잔 

 

3

예쁘지 않은 팀장이 된다는 것

두 번째입니다 

마음 한 톨도 아까우니까 

구례의 록 스피릿 

비관론자 납치사건 

이상한 셈법 

가족의 탄생

끝까지 즐겁자 

 

빛이 되는 도시, 빚이 되는 도시 

사소한 불운 

지나치게 비효율적인

가로늦게 말하는 ‘가로늦게’ 

신기한 거울나라 

초짜 페미니스트 

연결과 분절 

팔레르모에서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