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라이프 - 비즈니스북스

전체도서

전체도서 상세

먹고사는 게 전부가 아닌 날도 있어서

먹고사는 게 전부가 아닌 날도 있어서

14년 차 번역가 노지양의 마음 번역 에세이

지은이
노지양
발행일
2018-12-25
사 양
256쪽   |   138*195 mm
ISBN
979-11-88850-36-5
 03810
상 태
정상
정 가
13,500

도서구매 사이트

구매를 원하시는 서점을 선택해 주세요.

  • Yes24
  • 교보문고
  • 알라딘
  • 인터파크
포기하면 편하다지만 왠지 미련이 남는다.
포기하지 못해 한없이 초라한 시간을 지나고 있는 당신에게,
일과 삶 사이, 꿈과 현실 사이, 어제와 내일 사이
경계에서 방황하는 인생에게 전하고 싶은 다정한 마음.

“포기하면 편하다지만 왠지 미련이 남는걸요.”


일과 삶 사이, 꿈과 현실 사이, 어제와 내일 사이…

경계에서 방황하는 인생에게 전하고 싶은 다정한 마음

 록산 게이의 《나쁜 페미니스트》, 《헝거》를 비롯해 15년간 80여 권의 책을 번역한 번역가 노지양이 ‘옮긴이’가 아닌 ‘지은이’로 첫 번째 에세이를 출간했다. 

 라디오 방송 작가로 사회생활을 시작해 문화센터 강좌를 계기로 번역가가 된 지 어느덧 15년. 이제는 중견 번역가로 대표작이라 할 만한 번역서도 생겼고 먹고사는 데 별문제 없다고도 할 수 있지만 문득 어떤 미련이 밀물처럼 밀려오는 날이 있다. ‘지금도 나쁘진 않지만 무언가 더 있지 않았을까’ 하며 어제의 꿈을, 지나온 길을, 떠나간 인연을 돌아보고 또 돌아보게 되는 날들. 

《먹고사는 게 전부가 아닌 날도 있어서》는 이렇게 저자가 생활에 치여 밀어놓았던 감정에 흔들리던 날 마음을 기댔던 단어들에 대한 이야기다. ‘복붙’한 듯한 하루와 오롯이 혼자 감내해야 하는 노력이 버겁던 순간, 처음으로 무언가에 도전하던 순간, 불행 쪽으로 기울어진 저울을 바로 세우고 싶었던 순간… 이 모든 순간 저자의 곁을 지켜준 것은 영어와 한국어의 경계에서 분투한 15년의 세월이 남긴 단어였다. ‘career’, ‘freelancer’, ‘somebody’ 같은 익숙한 단어부터 ‘hilarious’, ‘quirky’ 등의 재미있는 단어까지, 저자만의 독특한 시선과 진솔한 감성으로 재해석된 단어들을 만나볼 수 있다. 

 마음처럼 되지 않는 하루가 피곤했던 당신에게, ‘되고 싶은 나’와 ‘현재의 나’가 멀게만 느껴져 한없이 초라한 시간을 지나고 있는 당신에게 이 단어들의 다정한 마음을 전한다.


“나의 이야기는 아직 쓰고 있는 중이고, 엔딩까지는 아직 한참 남았으니까.”

이번엔 진짜 끝났다고 생각했을 때 찾아올 반전을 기다리며

 인생 44년 차, 번역 14년 차. 대기업에 다니는 평범한 남편과 무던한 중학생 딸. 북토크와 라디오 프로그램에 게스트로 초대되는 이름이 알려진 번역가. 멀리서 보기에 저자는 일과 가정, 둘 사이에 조화를 이루고 ‘다 가진’(having it all) 삶을 살고 있는 듯 보인다.

 하지만 그가 한때 라디오 방송 작가였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별로 없다. 소설가가 되고 싶어 문예창작 대학원에 다녔다는 사실도, 책을 내고 싶어 칼럼을 실어줄 잡지를 찾아 헤매며 망신을 자초했다(embarrass myself)는 사실도. 그의 번역이 형편없다며 ‘백 번 천 번 생각해봐도 번역료를 다 드릴 수 없다’는 메일을 받았던 적도 있고, 글 잘 쓰고 책도 낸 경쟁자(nemesis)에 대한 열등감에 사로잡혀 견딜 수 없었던 적도 있다. 어린 시절에는 식당과 당구장이 있는 지저분한 2층 건물에 사는 것이 창피했고(vulnerable), 2주에 한 번 우울증 약을 타 오며 작은 일에도 부러 행복한 척하던(fake it until you make it) 때도 있었다.

 지긋지긋하고 때로 망할 것 같은 삶이었지만 그래도 일단 앉아서 버티다 보니 결국 책 한 권은 쓰게 됐다. 저자는 말한다. 투자한 만큼 돌려받지 못하는 것이 인생의 진리라 해도 가끔은 버티고 버틴 끝에 찾아오는 정당한 자유의 맛도 보게 된다고. 책임과 의무만 이어지는 하루, 아쉬움과 자책이 그림자처럼 따라오는 날들 속에서 어쩌다 ‘실버라이닝’을 만나면 그냥 어린애처럼 기뻐하자고. 

 ‘간절함’, ‘포기 안 됨’이 유일한 재능인 당신에게 이 책이 실버라이닝이 되어주길 기대한다.

 

★ 마음을 번역해주는 단어장

* go places: 성공하다, 성취하다 → 큰 문이 닫혀 있다면, 열려 있는 작은 문들을 찾아 집과 작업실이 있는 동네를 몰래몰래 벗어나보리라.

* strength and weakness: 장점과 단점 → 처음 무언가에 도전하는 사람에게 필요한 건 객관적인 능력치나 분석이 아니다. 맹목적인 믿음과 희망이다.

* vulnerable: 취약한, 자신 없는, 감정을 드러내는 → 아무렇지 않게 약한 모습을 내보이는 것, 그것이 우리가 사랑받을 수 있는 방법이다.

* having it all: 두 마리 토끼를 잡다, 다 가지다 → 바로 깨질 착각이라 해도 잠시 잠깐의 ‘다 가진 순간’에는 어린애처럼 기뻐하자.

* quirky: 매력적으로, 재미있는 방식으로 독특한 → 빨래와 반찬 걱정이 일상을 잠식하고 있을지라도 머릿속은 얼마든지 남다르고 기발할 수 있다!

지은이노지양

까딱하면 좌절하기와 무턱대고 희망 품기를 무한 반복한다. 습관적 후회전문가와 발작적 낭만주의자 사이를 수시로 오간다. 스포츠에 열광하고 산책과 몽상을 즐기며 아름다운 단어에 매료된다.

연세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을 전공하고 라디오가 좋아 <유열의 음악앨범>, <황정민의 FM 대행진>에서 방송 작가로 일하다 이후 번역가가 되었다. 다른 요령과 기술이 없다 보니 14년을 버티며 록산 게이의 《나쁜 페미니스트》, 《헝거》를 비롯해 《하버드 마지막 강의》, 《그런 책은 없는데요…》 등 다양한 분야의 책 80여 권을 우리말로 옮겼다. 

번역하는 사람에서 글 쓰는 사람으로 천천히 이동 중으로 첫 책 《먹고사는 게 전부가 아닌 날도 있어서》에는 일과 삶, 꿈과 현실, 어제와 내일 사이에서 방황하는 동안 때로는 위로가, 때로는 격려가 되어주었던 단어들의 다정한 마음을 담았다.

프롤로그

 

1. 일하는 마음

No 01. 동네 마트를 벗어나고 싶다_Go Places

No 02. 경력은 나쁜 남자 친구_Career

No 03. 부모님의 언어_Down to Earth 

No 04. 나를 심어둘 장소_Reminiscence 

No 05. 일은 자리에서, 여행은 여행으로_Freelancer 

No 06. 책을 받습니다_Perk 

No 07. 나만의 문장이 되다_Day to Day 

No 08.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바람이 부나_Fair Weather Fan 

 

2. 되고 싶은 마음

No 01. 간절함이 재능_Embarrass Myself 

No 02. 자존감 낮고 삶이 불만스러운 SNS 중독자_Nemesis 

No 03. 나쁜 점은 덜 보고 좋은 점은 더 보길_Strength and Weakness 

No 04. 나도 누군가가 될 수 있었다고_Somebody 

No 05. 사랑이라는 잠재력_Potential 

No 06. 중년 마라톤 꿈나무_Riding and Running 

 

3. 불행하지만은 않은 마음

No 01. 서울대공원의 왕_Own It 

No 02. 불행한 사람의 행복_Fake It Until You Make It 

No 03. 약한 사람으로 머무를 것_Vulnerable 

No 04. 나에게로 가는 지름길_Embrace Yourself 

No 05. ‘즐거운 기분’ 수집가_Hilarious 

No 06. 꿈을 살다_Living the Dream 

No 07. 앞으로도 가능한 행복하게_Happily Ever After 

 

4. 여자로 살아가는 마음

No 01. 백마 탄 왕자를 꿈꾸지 않는다_Knight with a Shining Armor 

No 02. 미안해하지 않아도 돼요_Apologize 

No 03. 다 가질 순 없지만_Having It All 

No 04. 저쪽 세계_Commitment 

No 05. 회색 인간의 엉뚱한 상상_Quirky 

No 06. 어떤 나이의 나_Women of a Certain Age 

 

에필로그(감사의 글)

참고 도서

상단으로 이동